스즈미야 하루히의 분개

사용자 삽입 이미지

난감한 메롱...

아, 이번권은 참… 난감하네요. “편집장★일직선!”같은 경우에는 내용은 그냥 그럭저럭 이긴 했지만 각 부원이 쓴 글들이 참 재미있습니다. 아사히나의 각 부원에 특성에 맞춘 동화라던가 쿈의 황당하다 못해 안습의 상황으로 끝난 연애소설 이 2개 정말 재미있습니다. ㅎㅎ 그리고 나가토가 쓴 매우 짧은 소설도 있는데 그중 1번째에 같이 들어있는 삽화는 애니메이션판 오프닝중 한 장면과 같고, 어째서 “유키”라는 이름이 지어졌는지에 대한 유래가 나와 있습니다. 하지만 나머지 2개는 무슨 의미인지 도통 모르겠더군요 -_-;;
다음으로 “원더링 섀도”편에서는 뒷이야기가 조금 황당하게 나오는군요. 자세한 건 구해서 보시길 -_-;

Trackback 0 Comment 0